우리의 생활


"그는 수련자가 참으로 하느님을 찾는지 보살필 것이다.”
(성 베네딕도 수도 규칙)

성 베네딕도에게 하느님을 찾는 것은 수도 성소 전체의 기본 요소입니다. 하느님을 찾는 것은 ‘형제들의 입회 절차에 대하여’ 서술한 수도 규칙 제58장의 요지입니다.

사부 성 베네딕도가 정의한 바대로, 우리 수도 삶의 형태는 하느님을 찾는 열망에서 나옵니다. 수도원의 모든 일, 매일의 일상적인 결정들, 기도와 노동 시간, 형제 간의 관계, 장상에 대한 순명, 사목 활동, 바깥 세상과 관련된 일들, 그리고 우리 삶의 다른 많은 차원들도 모두 우리를 하느님께 인도하는 이러한 근본적인 움직임을 중심으로 조절됩니다.

수도원 일과를 살펴보면, 몬떼 이라고 수도원의 수도승들이 공동체 안에서 지금 여기에서 어떻게 하느님을 특별히 찾으며 사는지를 명확히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사목 활동

식후 얼마 동안 휴식을 취한 다음, 수도승들은 다시 오후 노동을 합니다. 오전에는 집안 일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오후에는 사목적 차원에 더 힘을 쏟습니다. 오후 시간에는 많은 순례자들이 이미 라바날 마을에 도착합니다. 수도원 순례자의 집과 레푸히오, 알베르게 등 순례자 숙소에서 우리는 순례자들과 직접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우리 이야기를 합니다. 이러한 나눔을 통해 순례자들에게 봉사하는 것입니다. 또한 우리 수도원에서는 아주 작은 성물방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기서도 순례자들을 만나서 순례에 필요한 정보를 알려주고 서로의 관심사를 나눕니다. 더 나아가 우리 마을 주변 본당들을 돕습니다.

저녁기도

하루 가운데 가장 강렬한 순간 중 하나는 오후 7시 성당에서 저녁기도 (Oficio de Vísperas)를 거행할 때입니다. 많은 순례자들이 하루가 저물어 가는 시각에 우리와 함께 저녁기도를 바치면서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다른 전례 기도들과 마찬가지로, 저녁기도 때 시편을 노래하고 성경 말씀을 듣습니다. 수도승들과 순례자들은 기도 안에서 주님 앞에 다시 한번 더 하나가 됩니다. 저녁기도가 끝나면, 고해 성사를 하거나 수도자와 개인적으로 대화를 나눌 수 있습니다.